fbpx

[글로벌 보상제도 조사] 기업에서 보상을 결정하는 기준들

인재 확보와 동기부여를 위해 중요한 것 중 하나가 보상체계이지만, 조직원의 불만이 높은 것 또한 바로 이 보상제도이다. 보상제도를 효과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조직원들로부터 피드백을 받아 운영에 반영하지만 이것이 환경의 요구를 잘 반영하고 있는지 확신하기는 어렵다. 전세계의 각 기업들은 어떻게 보상제도를 운영하고 있을까? 윌리스 타워스 왓슨이 실시한 글로벌 보상제도 조사결과를 통해 그 답을 확인해보자.

[출처: 2018 Getting Compensation Right Survey Findings,  Willis Towers Watson]

올해 윌리스 타워스 왓슨이 전세계 48개국 2,000개의 조직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보상체계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기준은 개인목표 달성(70%), 연말에 실시되는 최종 성과평가 등급(69%), 시장 경쟁력(62%)인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3년 이내에 중요성이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항목으로는 미래의 비즈니스 모델 성공에 핵심적인 스킬 보유(51%), 시장 경쟁력(47%), 역할의 중요도(34%)라고 응답하였다. 반면, 현 역할에 필요한 지식, 스킬 발휘(76%), 내부 형평성(73%), 최종 성과평가 등급(71%)은 그 중요성이 현재와 동일한 수준으로 유지될 것으로 내다보았다.

요즘 이슈가 되고 있는 남여 임금 격차에 대한 태도는 지역에 따라 큰 온도차이를 보였다. 향후 3년 이내에 남여 임금 평등을 중요하게 반영할 것이라는 응답은 북미(North America)41%, 유럽, 중동, 아프리카는 39%인 반면 아시아 태평양에서는 13%에 불과했다.

조사에 따르면, 보상제도에 대한 불만은 조직원들에게만 해당하는 것이 아니었다. 급여(base pay)가 조직원의 성과를 견인하는데에 효과적이라고 응답한 CEO44%에 그쳤으며, ‘매우 그렇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은 25%에 달했다.

그렇다면 효과적인 급여 시스템을 실현하지 못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CEO들은 한정된 예산(63%), 매니저 역량(44%), 제한된 보상 차등화(42%)를 가장 큰 도전으로 꼽았다.

 

뉴스레터 구독

메일로 받아보는 일하는 방식에 대한 통찰과 아이디어

양민경
재미있게 일할 수는 없을까? HR 블레틴의 기사들은 이에 대한 답을 찾는 과정에서 나온 산출물입니다. 재미있게 일하고 싶은 분들에게, 신나는 일터를 만들고 싶은 분들에게 실증 연구와 기업 사례를 통해 영감과 아이디어를 전달하는 것이 저의 미션입니다.

교육 문의

아티클을 인상 깊게 읽었어요.
강의, 교육, 컨설팅도 하시나요?

최신 아티클

인기 아티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