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의 창립자이자 CEO인 제프 베조스는 지난 18일 주주에게 보낸 편지에서 아마존에서는 파워포인트 또는 슬라이드 형식의 프리젠테이션은 사용하지 않으며, 대신 서술형식의 6 페이지 메모를 사용한다고 말했다. 아마존에서의 회의는 발표자가 슬라이드를 넘기면 설명하는 장면은 찾아볼 수 없고, 다같이 메모를 조용히 읽는 것으로 시작된다는 것이다.

 

 

미국과 영국의 소비자 만족도 조사에서 나란히 1위를 차지한 것을 언급하는 것으로 시작된 이 편지에서 제프 베조스는 지속적으로 높아지는 소비자의 기대를 맞출 수 있었던 요인으로 세부적인 수준까지 적용되는 아마존의 높은 기준(high standards) 문화를 꼽았다.

높은 기준과 6 페이지 메모는 다소 상충되어 보이지만, 그의 의견을 들고 나면 납득할 수도 있을 것이다.

“보통 회사에서 진행되는 회의는 발표자가 앞에 나가서 파워포인트로 프리젠테이션을 하는 것으로 시작됩니다. 하지만 제 의견으로는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청중이 얻는 정보는 거의 없습니다. 불렛 포인트만 얻을 뿐이죠. 프리젠테이션은 발표자에게는 쉬운 일이지만, 청중에게는 어려운 일입니다. “

“4 페이지 짜리 메모를 쓰는 것은 파워포인트 20 페이지를 만드는 것 보다 더 어렵습니다. 왜냐하면 잘 구조화된 메모를 기술하기 위해서는 더 잘 생각하고, 무엇이 더 중요한지, 서로 어떻게 연관되어 있는지를 보다 잘 이해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6 페이지 메모는 하루, 이틀 혹은 몇 시간 만에 씌여질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일주일 이상 걸립니다. 메모를 잘 쓰기 위해서는 쓰고 또 쓰고, 동료들에게 피드백을 받고, 며칠이 지난 후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편집하는 과정이 수반되기 때문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