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로운 조직 vs 건강한 조직, 그들의 전형적인 특성들

기술 지원 엔지니어인 Janardhana Reddy Kamasani가 링크드린에 올린 해로운 조직과 건강한 조직에 대한 글은 4만개에 가까운 추천을 얻고, 6천회 이상 공유되고 있다. 그의 글이 이토록 인기를 얻는 비결이 무엇인지 직접 확인해 보자.

해로운 조직이 보내는 신호들

  • 일이 잘 되고 있을 때는 “내가”를, 일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잘 모를 때는 “우리”를, 일이 잘못 돌아가고 있을 때는 “네가”를 사용한다
  • 다른 사람의 노력이 성과로 이어지면 그 공로를 자신에게 돌리고, 실패로 돌아가면 그 사람을 탓한다
  • 상사는 부하가 백만 번 잘 한 것은 잊어버리면서, 한 번 잘못한 것은 기억한다
  • 관리자들은 영감이나 지원이 아닌 압력을 행사함으로써 팀을 관리한다
  • 세세한 것까지 관리하고, 과도하게 통제한다
  • 통제력을 유지하기 위해 관련 정보를 공유하지 않는다
  • 충성보다 복종을 선호한다
  • 자기 지위에 위협이 되는 우수 인재는 채용하지 않거나 승진시키지 않는다
  • 정직은 위협으로 여겨진다
  • 책임회피와 물타기가 난무하다
  • 편애와 연고주의가 만연하다
  • 다른 사람의 평판을 망가뜨리기 위해 루머를 퍼뜨린다
  • 조력자인 척 하다가 등에 칼을 꼽는다
  • 일을 시키기 위해 임금 인상, 승진 등의 거짓 약속을 자행한다
  • 사람들이 실패하게끔 만든다

 

건강한 조직이 보내는 신호들

      [출처: every vowel ] 

  • 개방적, 공정한, 진실한, 정직한, 친화적인, 지원적인 리더십이 발휘된다
  • 리더는 조직원을 위해 위험을 감수하고, 그들 편에 서며, 그들이 문제에 직면했을 때 도와주고, 그들이 원하는 것을 달성할 수 있게 해준다
  • 실패와 실수는 학습으로 간주되고, 남을 비난하는 행위는 눈총을 받는다
  • 조직원들은 정치적 편향이 아닌 성과를 기반으로 승진되고, 보상받는다
  • 아이디어는 위계와 상관없이 평가받고, 선택된다
  • 직원을 가장 소중하게 여긴다
  • 조직원들은 신뢰받고 권한을 위임받는다
  • 충성심, 재능, 노력은 높게 평가되고 인정받는다

 

고개를 가로젖고 있는가, 끄덕이고 있는가? 때로는 인간이라는 공통 특성이 인종, 국가에서 비롯되는 문화 차이를 초월하게 만든다. 그것이 바로 그의 글이 다양한 사람들에게 공감을 얻고 있는 비결일 것이다.

 

Facebook Comments